본문 바로가기

언론보도

"인체의 기둥 ‘척추’, 조기에 질환 발견해야 비수술치료로 호전"

페이지 정보

작성자 부천우리병원 댓글 0건 조회 335회 작성일23-07-20 09:20

본문

 

척추는 몸의 대들보로 불릴 만큼 매우 중요한 기관이다. 7개의 목뼈, 12개의 가슴뼈, 5개의 허리뼈, 5개의 엉치뼈, 4개의 꼬리뼈로 구성돼 있어 목부터 등을 거쳐 엉덩이까지 뼈와 뼈가 유기적으로 연결돼 있다.


이러한 구조적 특성 때문에 우리 몸이 지탱될 수 있도록 돕는 등 인체의 기둥 역할을 한다. 몸이 멈춰 있을 때는 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바르게 세워주는 기둥역할을 하고, 몸을 움직일 때는 모든 동작의 중심축이 된다.

 

신체 균형과 중심을 잡아줄 뿐만 아니라 뇌와 장기, 사지의 신호를 전달해주는 척수가 지나가는 통로이자 신경을 보호하는 데에도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뇌와 연결된 척수는 22개의 척추골이 형성하는 척추관에 둘러싸여 있으며, 척수에서 시작되는 신경가지는 척추 각 마디의 신경관으로 나와 말초신경이 돼 전신에 분포하게 된다. 척추 부상으로 신경이 손상되면 목 아래로, 또는 허리 아래로 마비가 나타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척추의 정렬이 흐트러지면 목, 허리 등 근골격계 부위에 통증 질환이 발생하고, 각종 신경 이상 증세를 일으킨다. 대표적인 척추 질환으로는 허리디스크가 있으며, 척추관협착증, 척추전방전위증, 퇴행성디스크, 외상성요추골절도 발생할 수 있다.


이러한 구조적 특성 때문에 우리 몸이 지탱될 수 있도록 돕는 등 인체의 기둥 역할을 한다. 몸이 멈춰 있을 때는 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바르게 세워주는 기둥역할을 하고, 몸을 움직일 때는 모든 동작의 중심축이 된다.

 

신체 균형과 중심을 잡아줄 뿐만 아니라 뇌와 장기, 사지의 신호를 전달해주는 척수가 지나가는 통로이자 신경을 보호하는 데에도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뇌와 연결된 척수는 22개의 척추골이 형성하는 척추관에 둘러싸여 있으며, 척수에서 시작되는 신경가지는 척추 각 마디의 신경관으로 나와 말초신경이 돼 전신에 분포하게 된다. 척추 부상으로 신경이 손상되면 목 아래로, 또는 허리 아래로 마비가 나타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척추의 정렬이 흐트러지면 목, 허리 등 근골격계 부위에 통증 질환이 발생하고, 각종 신경 이상 증세를 일으킨다. 대표적인 척추 질환으로는 허리디스크가 있으며, 척추관협착증, 척추전방전위증, 퇴행성디스크, 외상성요추골절도 발생할 수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